寶兒BoA-그런 너(Disturbance) 

   

기억이 나질 않아 나를 바라보던 눈빛 想不起來那凝視我的眼神

따뜻하고 포근했던 네 품도  還有你那溫暖的擁抱

언제부턴가 우린 서로를 알려 하지 않고 究竟是何時 我們開始不聯絡

알고 싶어하지도 않았었지甚至不想聯絡的呢


변해가는 우리 모습에 面目全非的我們

너무 차가워 손을 댈 수 조차 없어冰冷的手連碰觸也沒有

지쳐가는 무관심 속에 已經疲倦的淡定中

아무 것도 할 수 없는 내가 더욱 미워져 更恨那什麼也不能做的我

내 눈을 쳐다보지 않는 너 不注視我雙眼的你

내 마음을 읽지 않는 너 不讀我心的你

내 슬픔을 외면하는 너 避開我的悲傷的你

사랑해 이 말이 부족했던 건 아닐까 是因為我愛你這句話還不夠嗎

 

처음에는 몰랐어 그냥 바쁜 줄 알았어 剛開始沒發現還以為只是很忙

뜸해지는 너의 연락과 만남 你的聯絡和見面越來越少

기다리면 오겠지, 내가 이해해야지等的話就會來吧 我應該要體諒

하면 할 수록 더 멀어져 간 너 越是這樣 離我越遠 你

난 제자리에 서있는데 我還站在原地

네 모습이 희미해져 보이지 않아可你的模樣逐漸模糊看不見了

난 돌아가는 길도 몰라 我連該怎麼回去都不知道

그러니 내게로 와 어서 나를 구해줘 所以快回我身邊拯救我

내 눈을 쳐다보지 않는 너 不注視我雙眼的你

내 마음을 읽지 않는 너 不讀我心的你

내 슬픔을 외면하는 너 避開我的悲傷的你

사랑해 이 말이 부족했던 건 아닐까 是因為我愛你這句話還不夠嗎

 

모든 게 순식간에 정리가 되는 날 一切突然在一瞬間整理好的那天

정신차리고 보니 정말 나 혼자 回過神來才發現真的只剩我了

바보처럼 울고 있니 끝이다 생각하니 像傻瓜一樣地哭泣後回想

아무 것도 떠오르지 않아 卻什麼也想不起來

내 눈을 쳐다보지 않는 너 不注視我雙眼的你

내 마음을 읽지 않는 너 不讀我心的你

내 슬픔을 외면하는 너 避開我的悲傷的你

사랑해 그 말이 듣고 싶던 건 아닐까 是因為想聽我愛你這句話嗎

그런 너 這樣的你

文章標籤
創作者介紹

不用錢的韓樂歌詞部落格

Miss.不用錢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(0) 人氣()